[기획] 2022년 여름, 어떻게 지내셨나요? – 여름날씨에 대한 인식

기상청에서 발표한 2022년 여름 기후분석 결과에 따르면, 2022년 여름은 평년보다 무더웠고, 강수량은 평년 수준이었지만 지역간 편차가 컸다. 실제 기후와는 관계없이, 사람들은 이번 여름 날씨를 어떻게 기억하고 있을까? 여름나기가 좀 더 힘겨웠던 사람, 계층은 누구였을까?

[기획] 국기게양 행태 및 태극기 이미지 조사

국경일·기념일에 태극기를 걸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 태극기를 거는 날을 정확하게 알고 있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 10월 초, 태극기를 게양하는 3개 국경일·기념일을 앞두고 태극기 게양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과 행태, 태극기에 대한 이미지를 확인해 보았다.

[기획] 2022년 추석 모임 및 일정 계획

여느 때보다 빠른 추석이 2주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추석은 코로나19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맞이하는 첫 명절이다. 추석 가족모임 및 여행, 벌초·성묘·차례 계획을 확인해 보았다.

[별난리서치] 짜장면vs짬뽕, 탕수육부먹vs찍먹… 음식밸런스게임의 결과는? (부제: 연결망분석을 활용한 그룹분류)

짜장면 vs 짬뽕, 탕수육 부먹 vs 찍먹, 족발 vs 보쌈... 인터넷에서 유행하는 음식밸런스게임 문항이다. 재미로만 즐겼던 음식밸런스게임을, 조금 진지하게 접근해 보았다. 13개 음식밸런스게임의 승자는 누구인가? 그리고 사람들의 음식 취향은 어떻게 구분이 될까?

[별난리서치] 이름과 성명학(姓名學)에 대한 인식

이름은 타인과 나를 구분하는 가장 기초적인 수단이다. 이름을 신중하게 잘 지어야 한다는 데에는 모두가 동의할 것이다. 그런데, 이를 넘어서 이름에 따라 사람의 운명이 결정되고, 음양오행 등 성명학의 원리에 따라 이름을 지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될까?

[기획] 비거니즘, 지속될 수 있을까?

비거니즘은 동물성 식품 섭취를 줄이고, 식물성 식품 섭취를 늘리는 채식주의에서 나아가 삶의 전반적인 영역에서 동물에 대한 착취를 거부하는 철학이자 삶의 방식이다. 비거니즘 시장은 성장하고 있으나, 우리 사회에서 아직 비거니즘은 생소한 개념인 것처럼 보이기도 하다. 과연 사람들은 비거니즘을 잘 알고 있을까?

[별난리서치] 궁합(宮合)에 대한 인식

궁합(宮合)은 믿을 수 있는 것일까, 아니면 미신에 불과한 것일까? 궁합이 연인을 선택하고 만남을 지속하는 데 영향을 준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 궁합을 본 경험, 그리고 궁합에 대한 다양한 인식을 확인해 보았다.

[기획] 채식주의에 대한 인식 – ‘채식할 권리’는 어디까지 보장되어야 할까?

채식 열풍과 함께, 학교, 군대 등과 같은 공공급식에서 비육류 메뉴를 선택할 수 있는 권리를 의미하는 '채식 선택권'이 사회적 이슈로 떠올랐다. 우리나라에 채식주의를 실천하는 사람은 얼마나 있을까? 그리고 사람들은 채식 선택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기획] 일회용 컵 보증금제도, 이번엔 성공할까?

2008년에 도입되었으나 제대로 정착하지 못하고 폐기되었던 일회용 컵 보증금 제도가 14년 만에 부활했다. 플라스틱 쓰레기가 환경 문제의 중심으로 떠오른 가운데, 보증금제도가 일회용품 쓰레기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수 있을까?

[별난리서치] 날씨와 계절에 대한 인식 조사

봄을 좋아하는 사람이 더 많을까, 가을을 좋아하는 사람이 더 많을까? 사람들은 여름과 겨울이 길어진 걸 체감하고 있을까? 날씨와 계절에 대한 다양한 질문을 던져보았다.

Go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