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안보지표 – 2022년 11월 4주차] 국가안보 및 국가경제 인식지수, 한달 전 대비 상승

가정경제 및 국가경제 인식지수가 두 달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던 국가안보 인식 역시 반등에 성공했다.

[주변국 지도자 호감도 – 2022년 10월] 기시다 총리 호감도, 지난 4월 대비 8.3점 상승

지난 4월에 이어,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제외한 4개 국가 지도자의 호감도는 낮은 수준이었다. 다만, 일본 기시다 총리의 호감도는 4월 대비 큰 폭으로 상승했다.

[경제안보지표 – 2022년 10월 4주차] 국가안보 인식지수, 다시 한 번 역대 최저치 기록

가정경제 및 국가경제 인식지수는 소폭 반등에 성공하였다. 하지만 국가안보 평가와 전망은 다시 한 번 큰 폭으로 하락, 한 달 만에 역대 최저치를 갱신했다.

[주변국 호감도 – 2022년 10월] 일본 호감도, 무역분쟁 이전 수준으로 회복

일본 호감도가 무역분쟁 이전인 2019년 3월 이후 처음으로 30도를 넘어섰다. 반면 북한 호감도는 2018년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고, 미국 호감도 역시 지난 7월 대비 소폭 하락했다.

[정보·사정기관 역할수행평가 – 2022년 9월] 검찰청 역할수행 긍정평가 7%포인트 상승

11개 정보·사정기관 모두 역할을 잘 하고 있다는 응답보다는 잘 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높았다. 검찰청과 경찰청에 대한 긍정평가가 상승한 가운데, 이번 조사에 처음으로 포함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대한 평가는 좋지 않았다.

[경제안보지표 – 2022년 9월 5주차] 가정경제·국가경제·국가안보 인식지수, 모두 역대 최저치 기록

체감경기 악화가 장기화되면서 가정경제 인식지수와 국가경제 인식지수가 역대 최저치로 떨어졌다.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이어지며 국가안보 인식 또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헌법기관 역할수행평가 – 2022년 9월] 행정부 역할수행 긍정평가 큰 폭 하락

정권교체 이전인 지난 3월 조사와 비교했을 때, 대통령과 국무총리, 정부부처·청 등 행정부가 역할을 잘 하고 있다는 평가가 큰 폭으로 하락했고, 이념성향에 따른 평가도 크게 엇갈렸다. 반면 국회가 역할을 잘 하고 있다는 응답은 이번에도 한 자리 수에 그쳤다.

[2022 교통안전인식조사] 운전습관 및 교통안전에 대한 인식

음주운전, 졸음운전 등 교통안전을 위협하는 주요 행동에 대해 '절대 하면 안 된다'는 의견이 우세했으나, 과속과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등에서는 운전 경력에 따른 인식 차이가 확인되었다. 또한 대다수의 응답자가 최근 1년 간 안전거리 미확보, 과속, 신호위반 사례를 여러 번 보았다고 답했다.

[사회기관 역할수행평가 – 2022년 8월] 대기업·시민사회단체 평가, 이념성향에 따라 엇갈려

의료기관이 자신의 역할을 잘 수행하고 있다는 응답은 70%를 상회한 반면, 언론사와 정당에 대한 평가는 여전히 낮았다. 대기업이 자신의 역할을 잘 수행하고 있다는 응답은 과반 이상이었으나, 이념성향에 따른 차이가 컸다.

[경제안보지표 – 2022년 8월 4주차] 국가안보 인식지수 -22, 3년 만에 최저치

우리나라 안보상황 평가와 향후 전망을 종합한 국가안보 인식지수가 3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국가경제 및 가정경제 인식은 횡보를 이어갔다.

Go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