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국정운영평가 – 2022년 5월 1주차] 국정지지율 48%(▲3%p)

퇴임 직전인 지난 5월 6일 ~ 9일 진행한 조사에서 문재인대통령 국정운영지지율은 상승세를 이어가, 오차범위 내에서 국정운영 긍정평가가 우세하였다. 문재인대통령에 호감이 간다는 응답도 과반에 달했다.

[리더십 평가 – 2022년 5월 1주차] 국가 위가상황 대처 잘한다 48%, 국민·정치권과 소통 잘한다 43%

6개 주요 대통령 리더십 차원에 대한 평가가 모두 상승하였다. 특히 국가 위기상황 대처, 국민·정치권과 소통 항목의 상승폭이 두드러졌다.

[경제안보지표 – 2022년 5월 1주차] 국가경제 인식지수 -37, 2020년 12월 이후 최저치

국가경제 인식지수는 지난 2020년 12월 이후, 국가안보 인식지수는 지난 2021년 4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정책평가 – 2022년 4월 3주차] 보건·의료정책 긍정평가 상승, 교육, 환경, 복지·분배정책 긍정평가 하락

보건·의료정책 긍정평가는 상승했으나, 교육정책 평가는 하락하였다. 일자리·고용정책 긍정평가는 20%대로, 주거·부동산 정책 긍정평가는 한자리 대로 떨어졌다.

[대통령 국정운영평가 – 2022년 4월 3주차] 국정지지율 45%(▲3%p)

문재인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45%로, 지난 2020년 11월 둘째 주 이후 가장 높았다. 반면 우리나라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응답은 두 달 째 30% 내외 수준에 그쳤다.

[경제안보지표 – 2022년 4월 1주차] 가정경제 인식지수 -12, 국가안보 인식지수 -13

가정·국가경제 및 안보에 대한 인식을 현재 상황 평가와 이후 전망으로 구분하여 측정한 뒤, 평가와 전망의 순 긍정 응답비율을 산술평균하여 지수(-100과 100사이의 값)로 만들었으며, 이는 미국갤럽의 경제인식 인덱스(Gallup's U.S. EconomicConfidence Index)를 참고하였다. 가정경제 인식지수 가정경제 인식지수 -12, 지난 조사 대비 2포인트 증가 최근 응답자 본인 가정의 경제상황 평가와 앞으로의 경제상황 전망을 종합한 가정경제 인식지수는 -12포인트로, 지난 [...]

[대통령 국정운영평가 – 2022년 4월 1주차] 국정지지율 42%(▼1%p)

대통령 국정평가 대통령 국정운영 긍정평가 42%, 지난 조사 대비 1%포인트 감소 문재인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42%로 지난 조사(43%) 대비 1%포인트 감소하였다. 국정운영을 잘 못하고 있다는 응답도 지난 조사 대비 3%포인트 감소하였다. ※ 국정평가 변화(10월 2주 이후) ※ 2018년 이후 국정평가 변동 추이 ※ 응답자 특성별 긍정평가(최근 6개월) ※ [...]

[리더십 평가 – 2022년 4월 1주차] 민생안정 위해 노력 47%, 국민·정치권과 소통 잘한다 38%

민생 안정 노력분야가 가장 높고, 공직자 인사분야가 가장 낮아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주요 6개 리더십 차원 평가 결과, 민생 안정 노력에 대한 긍정평가가 47%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원칙과 소신(45%), 국가 위기상황 대처(43%), 갈등해소와 통합(40%), 국민 및 정치권과의 소통(38%), 공직자 인사(25%) 순이었다. 원칙과 소신을 갖고 일한다는 응답이 한 달 전 대비 3%포인트 하락하였다. ※ 차원별 대통령 리더십 [...]

[대통령 국정운영평가 – 2022년 3월 4주차] 국정지지율 43%

대통령 국정평가 대통령 국정운영 긍정평가 43%, 지난 조사와 동일 문재인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43%로 지난 조사(43%)와 동일하였다. 2월 넷째 주 이후 문재인 대통령 국정운영평가는 40% 중반대를 유지하고 있다. ※ 국정평가 변화(9월 5주 이후) ※ 2018년 이후 국정평가 변동 추이 ※ 응답자 특성별 긍정평가(최근 6개월) [...]

[정책평가 – 2022년 3월 4주차] 보건·의료, 대북정책 긍정평가 하락

보건·의료정책 긍정평가가 가장 높고, 주거·부동산정책 긍정평가가 가장 낮아 주요 15개 정책별 평가 결과, 보건·의료 정책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54%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과학∙정보통신(53%), 문화·예술(52%), 사회 안전(50%), 복지·분배(47%), 환경(46%), 외교(44%), 교육(43%), 에너지(40%), 농림축산어업(39%), 여성(젠더)(32%), 대북(32%), 일자리∙고용(32%), 저출산·고령화(19%), 주거·부동산(11%) 정책 순이었다. 교육정책에 대한 긍정평가는 3%포인트 상승하였으나, 보건·의료정책 긍정평가는 7%포인트, 대북정책 긍정평가는 4%포인트 하락했다. ※ 각 정책별 평가 [...]

Go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