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66차 인식조사(2022년 9월 3주차)

코로나19 확산세가 잦아들면서, 방역보다는 경제회복을 우선해야 한다는 응답이 상승했다.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완전히 해제됐지만, 10명 중 6명 이상은 규제 변화와 관계없이 실외에서 마스크를 계속 착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코로나19] 65차 인식조사(2022년 8월 4주차)

코로나19가 우리나라 경제에 심각한 영향을 준다는 응답이 감소세를 이어갔다. 지난 2주간 외부활동 경험 및 타지역 방문 경험이 있다는 응답도 소폭 상승했다.

[코로나19] 64차 인식조사(2022년 8월 2주차)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했으나 외출, 다중이용시설 출입 등 외부활동을 매우 자제했다는 응답은 오히려 소폭 줄었다. 대통령실과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 등 코로나19 방역 공적 주체에 대한 신뢰도는 다시 한 번 최저치를 경신했다.

[코로나19] 63차 인식조사(2022년 7월 4주차)

코로나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직전 2주간 외부활동 경험이 있다는 응답이 전반적으로 소폭 감소했다. 코로나19로 인한 피로감 역시 한 달 전보다 상승했다.

[코로나19] 62차 인식조사(2022년 7월 2주차)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되면서 경제회복보다는 방역에 더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응답이 높아졌다. 대통령실과 보건복지부에 대한 신뢰도는 조사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코로나19] 61차 인식조사(2022년 6월 5주차)

코로나19로 인해 스트레스와 우울함 등을 느꼈다는 응답이 조사 이래 최저치로 떨어졌다. 지난 5월 실외 마스크 착용 규제가 완화되었으나, 열명 중 일곱 명이 실외에서 계속 마스크를 착용한다고 답했다.

[코로나19] 60차 인식조사(2022년 6월 3주차)

경제회복·활성화보다 방역을 우선해야 한다는 응답이 처음으로 30% 아래로 떨어졌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의 신뢰도에는 큰 변화가 없었으나, 대통령실에 대한 신뢰도는 한 달 전 대비 하락했다.

[코로나19] 59차 인식조사(2022년 6월 1주차)

조사 직전 2주간 외부 활동 경험이 있다는 응답이 코로나19 유행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코로나19로 인한 피로감 역시 한 달 전 대비 하락했다.

[코로나19] 58차 인식조사(2022년 5월 3주차)

올해 안에 일상회복이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감은 한 달 전 대비 8%포인트 하락했다. 경제회복·활성화를 우선시해야 한다는 응답은 방역을 우선해야 한다는 응답보다 높았다.

[코로나19] 57차 인식조사(2022년 5월 1주차)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하면서, 대부분의 외부활동 경험이 코로나19 유행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피로감은 두 달 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Go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