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서울신문) 외로움이 불러올 미래는…코로나 기간 우울증 환자 10년 새 최대폭 ‘증가’
날짜2022-01-03
작성자 Level 10


조사 일시: 2018년 4월 18일 ~ 4월 20일
표본: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0명
조사명: [기획] 한국인의 외로움 인식 보고서: 한국에도 외로움 장관(Minister for Loneliness)이 필요할까?
조사 결과: https://hrcopinion.co.kr/archives/11770
관련 기사: (서울신문) 외로움이 불러올 미래는…코로나 기간 우울증 환자 10년 새 최대폭 ‘증가’
보도일: 2022년 1월 3일
원문 링크: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20103500114


외로움이 불러올 미래는…코로나 기간 우울증 환자 10년 새 최대폭 ‘증가’

[서울신문 최훈진, 민나리, 김주연, 윤연정 기자] (전략) 외로움의 가장 직접적인 폐해는 삶의 질을 무너뜨린다는 점이다. 근심, 무력감, 짜증, 분노 등 부정적인 감정을 수반한다. 행복감 저하와도 깊은 상관 관계를 보인다. 외로움을 체감하지 못하는 집단의 행복 체감 비율은 68%였지만, 외로움이 일상화된 집단에서는 단 18%만이 행복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여론조사 기관 한국리서치가 2018년 4월 전국의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한국인의 외로움 인식 보고서’에 담긴 내용이다. 권준수 서울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외로움은 결국 우울증을 비롯해 치매, 동맥경화 등 모든 질병의 요인이 된다”면서 “극단적인 경우 자살로 이어진다”고 경고했다.(후략)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