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중앙일보) "적으로 만들면 끝장"…교회로,성당으로,절로 뛰는 후보들
날짜2021-12-25
작성자 Level 10


조사 일시: 2021년 11월 26일 ~ 11월 29일
표본: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
조사명: [종교지표 – 2021년] 종교인구 현황과 종교 활동
조사 결과: https://hrcopinion.co.kr/archives/20186
관련 기사: (중앙일보) "적으로 만들면 끝장"…교회로,성당으로,절로 뛰는 후보들
보도일: 2021년 12월 25일
원문 링크: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035402


"적으로 만들면 끝장"…교회로,성당으로,절로 뛰는 후보들

[중앙일보 최민지 기자] (전략) 70여일 앞으로 다가온 이번 대선도 예외가 아니다. 각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종교를 총괄하는 기구를 두고 있다. 국민의힘의 경우 직능총괄본부 내에 천주교·불교·기독교지원단과 본부를 각각 두고 있으며 여기에 특별종교협력지원단까지 운영하고 있다. 한국리서치가 최근 발표한 ‘2021년 종교 인구 현황’에 따르면 전체 인구의 20%가 개신교를 믿고 있고, 불교와 천주교 신자는 각각 17%와 11%였다. 기타 종교도 2%였다. 국민의 절반(50%)은 ‘종교가 없다’고 답했지만 나머지 절반은 종교를 갖고 있는 만큼 절대 소홀히 할 수 없는 규모인 것이다.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목회자의 한 마디는 일반 신도 입장에서 상당히 영향력이 크다. 과거 지방 선거 때는 몇몇 정치인들이 돈을 주면서 종교인들을 동원해 기도회를 열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번 성탄절은 대선 후보 입장에선 일종의 ‘유세 대목’이었다. 개신교(20%)와 천주교(11%)를 합해 성탄절 행사를 치르는 종교의 인구가 31%에 달하고, 기독교와 무관하더라도 성탄절을 일종의 문화로 받아들이는 인구도 많기 때문이다.(후략) 


기사 전체보기